"헤에~ 나기사 키오루군 ! 오늘 데이트, 즐거웠어 !"  



 

 

"휘파람양,  미안해. 나 이제 휘파람양을 좋아하지않아.

우리 이제 그만 만…."

 

 

 

 

 

에에-. 키오루군, 그게 무슨 말이야...?

 

 

 

 

.....나는... 이해가 가질 않아....

 

 


 

 

 

왜... 키오루군이 그런말을 하는지....

 



도 대 체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내가 뭐가 부족한지.. 





내가 뭐가 문제인지.. 









내가 무슨 실수를 했는지..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으음.. 하지만, 하나는 알것같아 !

키오루군이 나를 이제 사랑하지 않다는것 , 그정도 ? 

 

 

 

 

 

 

키오루군이,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면.. /나이프를 만지작거린다

 

 


 

 

 

죽여서라도 갖겠어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히히, 키오루군이 , 영원히 내것으로 - ? 신난다 !

 

 

 

 

주절거릴 시간이 없지, 





당신은 너무 쓸데없이 걱정이 많고,  
 



날 이해하지못해. 
 

나에게 소리 지르고,  
 

나를 거칠게 다뤘잖아? 





 

 

이젠.. 그런 말도 못듣겠네..(나긋이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키오루군,  안녕 …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레렛-? 키오루군, 지금 왜 그런눈으로 나를 쳐다보는거야?

휘파람양이 무서워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금방 끝내줄게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영원히 내 마음속에, 키오루군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푸슉-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헤에... 빨갛잖아...? 으깬포도색깔이야... 예뻐...

 

 

 

 

 

그런데... 내 눈에서 나오는건 뭐지...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왜 이렇게 허전한거지..?

 

 

 


 

 

 

 

또.. 혼자가 되버린걸까... 그래도... 좋아...



나기사 키오루군이 



다른여자를 만나지 않는다면... 

다른 여자를 만질수 없다면...

다른 여자를 안을수 없다면...

다른 여자의 머리카락은 만질수 없다면... 









난 그걸로 만족하니까.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"휘파람양, 제발.. 그만해..
 

벌써 4년이나 지났어.
 

이제 날 놓아줘."